홀로 있는 시간은

 

찻간이나 집 안에서

별로 듣지도 않으면서 라디오를 켜놓 는것은

그 만큼 우리들이 바깥

소리에 깊이 중독되어 버린 탓입니 다.

 

우리는 지금 꽉 들어찬

속에서 쫓기면서 살고 있습니다.

여백이나 여유는 조금도 없습니다.

 

시간에 쫓기고, 돈에 쫓기고

일에 쫓기면서 허겁지겁

살아가고 있는 것입니다.

 

쫓기기만 하면서 살다보니

이제는 쫓기지 않아도 될 자리에서조차

마음을 놓지 못한 채

무엇엔가 다시 쫓길 것을 찾습니다.

 

오늘 우리들에게 허가 아쉽습니다.

빈 구석이 그립다는 말입니다.

 

일, 물건, 집, 사람 할 것 없이

너무 가득 차 있는 데서만

살고 있기 때문에 좀 덜 찬 데가,

좀 모자란 듯한 그런 구석이

그립고 아쉽습니다.

 

홀로 있는 시간은

본래적인 자기로

돌아올 수 있는 기회입니다.

발가벗은 자신과 마주할 수 있는

유일한 계기입니다.

 

하루하루를 내가

어떻게 살고 있는지를

비춰볼 수 있는 거울 앞입니다.

 

그리고 내 영혼의 무게가

얼마쯤 나가는 지

달아볼 수 있는 그런

시간이기도 합니다.

 

그런데 우리는 외부의 빛깔과

소리와 냄새와 맛과

그리고 감촉에만 관심을

쏟느라고 저 아래 바닥에서

올라오는 진정한

자기 소리를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