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서와 자연이 깃들은 초야속

사랑의 물결 애잔히 흐르는 작은집에

임의 숨결 고르며 살아있는 그날까지

함께 하고싶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