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잔의 정적 마시며

낮은 숨결 고르는, 어느 날

추억들이

입술을 간지럼 태우고 있었다